신용카드 연체 5일 10만원 기준과 30만원 30일 기준

신용카드 연체 5일 그리고 10만원이 기준이 기준이기 때문에 이 두 가지 조건이 모두 충족되면, 카드사에서 외부신용평가사로 연체정보가 넘어가게 되고 그렇게 되면 단기연체로 등록되게 되어 연체를 하는 동안은 연체기록이 계속 남아 있어서 신용등급이 연체로 떨어진 후 상승하지 않으며(연체가 되면 신용등급이 떨어지고, 연체기록이 계속 남아 있으면 이 떨어진 상태에서 신용등급 상승이 더디게 이루어집니다.) 연체금을 전부 상환하더라도 상환일 기준으로(연체일 기준이 아니예요) 3년이 지나야 삭제되게 됩니다. 그리고 연체 후 90일 이상부터는 장기연체로 분류되어서 5년이 지나야 연체기록이 삭제되게 되구요.

creditcard

통신요금이랄지 다른 공과금 등등의 경우 10만원 미만일 경우가 많아서 연체를 며칠 해도 연체이자만 좀 물고 딱히 큰 불이익이 없기 때문에 신용카드 연체를 별로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으시는 경우도 많은데, 10만원 이상 부터는 윗 문단의 내용처럼 얘기가 완전히 달라지게 되어서 상당히 주의하셔야 해요. 통신요금이나 공과금 등과 달리 신용카드는 연체하게 되면 10만원 이상인 경우가 상당히 많거든요.

creditcard2

다행스럽게도 최근에는 학자금 대출 연체 세금 연체와 소액 단기 연체일 경우 금융위원회에서 기존의 3년,5년 연체기록 활용을 개선해서 각 1년으로 낮춘 상태인데요, 신용카드의 경우를 보면 30만원 미만&30일 이내(3030 법칙이라고 기억하시면 쉽습니다.) 라는 두 조건을 만족하게 되면, 상환 후 기존 3년에서, 개선 후 1년으로 연체기록 삭제기간이 단축되게 됩니다. 뉴스 등에서는 위 기준에 대해서 30만원 미만이면 90일 넘게 연체하더라도 상환하면 1년간만 연체기록이 보관된다라고 하는 등 조건에 관해서 조금 혼선이 있는데요, “30만원 미만&30일 이내” 인 연체금액에 대해서 1년으로 단축 이라고 하는 것이 정확합니다. 30만원 미만이더라도 30일을 초과해서 연체를 하면 기존과 똑같이 3년간 연체기록이 보관이 되어요.

그렇다면 연체기록이 있는 중에는 신용생활이 불가능한가 하면 그건 아닙니다. 일단 연체금을 상환한 후에는 다시 신용카드를 쓰거나 신용대출 등도 받으실 수 있어요. 그 한도가 확 쪼그라들게 됩니다. 예를 들면 연체 전에는 3천만원 정도 신용대출이 가능했던 사람이 연체 후 상환한 후에 대출 받으러 가면 5백만뭔 정도밖에 한도가 안 나오는 식으로 바뀝니다. 연체금액이 클수록, 연체후 상환하지 않은 기간이 길 수록 이런 불이익은 더 커지게 되구요.

Leave a Reply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